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
국내외 소식
유전자원정보관리센터는 유전자원의 접근 및 이익공유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
  1. 홈
  2. 국내외 소식
  3. 국내외동향
  4. 국내동향

국내동향

게시판 상세보기
우리 선조들의 지혜, ‘해양수산 전통지식’을 찾아라! 2017-06-13 10:05:27
작성자 관리자
첨부파일

우리 선조들의 지혜,‘해양수산 전통지식’을 찾아라! 
- 해수부, 6월부터 해양수산 전통지식 관리 및 활용을 위한 조사사업 착수 -

 

해양수산부(장관 김영석)는 우리 고유의 해양수산 유전자원 관련 전통지식을 수집하고, 지식의 관리ㆍ활용방안을 담은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올해 6월부터 충남 지역을 중심으로 시범조사 사업*에 착수한다.
 


* 사업명 : 해양수산 전통지식 정밀조사 시범 연구(’17.6.1.∼11.30.)

 

예로부터 우리 선조들은 소화가 안 될 때는 해초인 ‘톳’을 먹어 속을 다스렸으며, 민어 부레를 끓여 만든 풀로 국궁(國弓)을 제작하는 등 해양수산 생명자원을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해 왔다. 톳에 풍부한 다당류 식이섬유인 알긴산은 소화기능을 향상시키고 변비를 개선하는 데 효과적이며, 민어 부레풀은 야외에서의 습도와 온도 변화에 크게 영향받지 않으면서도 이질적인 소재(쇠와 나무)를 서로 단단히 접착시키는 데 알맞은 성질을 지녔다.


이러한 유전자원 관련 전통지식은 그동안 각 지역의 생활문화 특성에 맞추어 공유 및 전승되어 왔으며, 전통지식 사용을 통해 얻는 경제적 이익에 관해 고유의 권리를 주장하는 경우는 드물었다. 그러나 2014년 발효된 나고야의정서*에서 생물유전자원 뿐 아니라 유전자원에 대한 전통지식으로부터 얻는 이익도 제공국과 이용국이 공유하도록 하는 규정(제7조)을 둠으로써, 주요국들이 이 분야에 대한 국가 차원의 보호를 강화**하는 추세이다.

 


* 나고야의정서 : 유전자원에 대한 접근 및 그 이용으로부터 발생하는 이익을 제공국과 이용국이 공정?공평하게 공유토록 한 국제협약 (2014. 10.12 발효)

** 일본 : 2017.2월 생물유전자원 및 전통지식 관련지침(안) 의회 제출 
중국 : 2017.3월 전통지식 보호를 포함하는 생물유전자원 접근 조례(안) 마련

 

해양수산부는 작년 12월「해양수산생명자원법*」을 개정하여 유전자원 관련 전통지식 보존 및 관리를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(제26조 신설, 17.6.28 시행 예정)하였으며, 이에 근거하여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함께 올해 6월부터 해양수산 전통지식 조사사업에 착수한다. 우선 올해에는 습지보호구역 등 생명자원이 풍부한 지역에 위치한 충남지역 어촌마을과 유인도서를 대상으로 시범 조사를 실시하고,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전국 단위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.

 

* 해양수산생명자원의 확보ㆍ관리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

 

우리나라의 해양생물 다양성*은 세계 최고 수준이며, 국토 면적의 4.5배에 달하는 해양 영토를 보유하고 있어 활용할 수 있는 해양수산 생명자원의 범위가 매우 넓다. 예로부터 축적되어 온 우리의 해양수산 전통지식을 활용한다면 최근 의약품?건강식품ㆍ화장품 생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루 쓰이고 있는 해양수산 생명산업 소재를 발굴하는 데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 

* 우리나라 해역의 해양생물종수는 32종/1,000km2으로 단위면적당 세계 1위(해양생물센서스, 2010)

 

윤두한 해양수산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“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해양수산 전통지식을 체계적으로 조사?발굴하여 해양문화 교육 자료로 활용하는 한편, 우리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는 바이오산업 소재를 발굴하는 데도 최선을 다하겠다.”라고 말했다. 






(우)22689 인천광역시 서구 환경로 42(경서동 종합환경연구단지)    문의전화 : 032-590-7343